[아이티데일리] 게임개발업체 온페이스소템은 P2E((Play-To-Earn)를 접목한 신작 게임 '로드 오브 드래곤스(Lord of Dragons, 이하 LOD)'를 올해 4분기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에 론칭한다고 7일 밝혔다.

온페이스소템은 3분기 중 LOD에 대한 오픈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해 막바지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게임사와도 긴밀한 협의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LOD는 드래곤라자, 드래고니카, 이스트레전드 등을 개발·출시한 개발진들이 모여 2년여 간 500억 원 이상 투입해 개발한 모바일 풀 3D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LOD는 이른바 ‘돈버는 게임’ P2E기반으로 각종 퀘스트는 물론 던전과 자유로운 필드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PVE콘텐츠와 길드를 통한 유저들 간의 PVP 콘텐츠 등 MMORPG 기본에 충실하며 게임의 본질인 ‘재미’에 초점이 맞춰져 개발됐다고 온페이스소템 측은 소개했다.

온페이스소템에 따르면 그동안 게임사들은 다양한 퀘스트와 캐릭터 강화, 즉 강해지고 적을 이기기 위해 돈을 써야하는 P2W(Pay to Win) 형태 게임 개발에 집중했으나 작년부터는 P2W에서 게임을 즐기며 돈을 벌수 있는 P2E 모델로 방향을 틀기 시작했다. 특히 P2E 게임은 플레이 하면서 얻은 게임 내 재화를 가상화폐로 교환하고, 그 가상화폐를 팔아 현금화시키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과도기적 상황에 퀄리티가 떨어지는 캐주얼 게임 등을 P2E 모델로 선보이는 등 재미를 주는 콘텐츠가 부족해 유저들로부터 외면 당하는 현상이 발생하면서 우려를 낳기도 했다.

온페이스소템 관계자는 “로드 오브 드래곤스(LOD)는 이런 돈 버는 ‘언(Earn)’에 초점을 맞춘 단순한 게임들과 달리 LOD만의 매력적인 세계관과 스토리를 구성해 게임의 본질인 ‘재미(FUN)’에 더욱 초점을 맞췄다”며 “그러면서도 게임 내 재화를 전부 토큰화 한 경제 체계를 갖게 해 단순 게임 아이템의 구매에도 토큰을 사용하게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