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사전 인지하고 자동 조치…안정적 네트워크 슬라이스별 품질 제공

[아이티데일리]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인공지능(AI) 기반 네트워크 자동화 3GPP 표준기술 장비인 ‘네트워크 데이터 분석 기능(Network Data Analytics Function, NWDAF )’을 통해 장애인지-자동조치 기술을 실증했다고 13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NWDAF를 활용한 네트워크 슬라이스 품질 보장기능을 검증한 결과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직원들이 NWDAF를 활용한 네트워크 슬라이스 품질 보장기능을 검증한 결과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NWDAF는 이동통신 국제 표준화 기구인 3GPP가 표준기술로 정의한 차세대 네트워크 장비다. 네트워크 운영 중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AI 모델을 만들고, 이 모델을 기반으로 네트워크를 실시간으로 제어한다.

NWDAF는 네트워크 슬라이스 품질 보장 기술에 활용될 수 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하나의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통해서 여러 품질 조건에 따라 다수의 논리적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NWDAF 표준 기술을 활용해 네트워크 슬라이스 별 품질 이슈를 사전에 예측하고 발생가능한 문제의 근본원인을 자동으로 조치하는 ‘AI기반 장애 인지 및 자동 조치’ 기능을 실증했다고 밝혔다. 이 기능을 통해 서비스 품질 저하를 체감하기 전에 장애를 예측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예를 들어 통신사가 품질 보장을 위해 수집한 정보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는 데에도 NWDAF 장비를 활용할 수 있다. 또한 AI 기반 소프트웨어 중심의 운영방식을 통해 특정 장비 공급사의 하드웨어 중심의 수동적인 운영 방식을 벗어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AI기반 네트워크 자동화 기술은 6G의 핵심 주요 기술로도 논의되고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AI기반 네트워크 자동화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하여 이화여대, ETRI, 포항공대 등이 참여하는 국책과제인 △분산협력 AI기반 네트워크 자동화 기술 개발 △6G지능형 코어 개발 연구 등을 수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이상헌 NW선행개발담당은 “차세대 네트워크 핵심기술인 AI기반 네트워크 자동화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서비스 중단 없는 최적의 품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빼어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