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OVD(Bring Your Own Vulnerable Driver) 방식’ 활용한 공격 사례 분석
보안 정책 설정, 백신 등 보안 솔루션 사용 및 업데이트, SW 보안 패치 등 권고

[아이티데일리] 안랩(대표 강석균)이 취약점을 가진 드라이버(Driver)를 이용해 기관 등 조직을 공격한 사례를 상세 분석한 보고서를 28일 발표했다. 드라이버란 하드웨어 장치와 운영체제가 통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 구성요소를 말한다.

안랩 ASEC분석팀은 최근 ‘라자루스 공격 그룹의 루트킷 악성코드 분석 보고서’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안랩 ASEC분석팀은 ‘Bring Your Own Vulnerable Driver(이하 BYOVD) 기법’을 이용한 최신 사례를 분석했다. ‘BYOVD’는 합법적인 서명을 포함하고 있어 윈도우 운영체제에서 정상적으로 구동되지만, 사실은 취약점이 있는 드라이버를 활용해 공격 대상의 시스템에 접근 권한을 얻는 방식의 공격 기법을 뜻한다.

안랩 CI

공격자는 먼저 특정 소프트웨어의 보안패치가 미적용된 환경을 노려, 피해 시스템에 백도어(Backdoor) 악성코드를 설치했다. 백도어란 이름 그대로 ‘뒷문’을 의미하며 공격자가 차후 공격을 수행할 목적으로 뒷문처럼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도록 시스템에 설치하는 악성코드를 말한다. 이후 백도어 악성코드를 이용해 공격자의 목적 달성을 위해 필요한 ‘루트킷(Rootkit)’을 피해 시스템에 다운로드했다. 루트킷은 전반적인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핵심인 루트(Root) 권한을 쉽게 얻는 데 필요한 프로그램을 모아둔 키트(kit)로, 공격에 필요한 다양한 리소스가 포함돼 있다.

특히 이번 사례에서 공격자는 해당 루트킷 속에 취약점을 포함하고 있지만 합법적으로 서명돼 윈도우에서 정상적으로 구동 가능한 특정 외산 제품의 취약한 드라이버를 포함했다. 해당 드라이버에는 제대로 된 검증 절차 없이도 OS의 커널(Kernel)에 접근할 수 있다는 취약점이 있었다. 공격자는 이 드라이버를 이용해 원래 읽고 쓰기가 불가능한 커널 데이터에 접근권한을 얻었다.

이후 공격자는 시스템 필수 드라이버 파일을 제외한 모든 모니터링 시스템을 종료함으로써 다양한 보안 솔루션이 악성코드 행위를 추적할 수 있는 기능을 차단했다. 공격자는 이후 보안이 무력화된 환경에서 정보탈취, 랜섬웨어 감염 등의 추가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 V3 및 지능형 위협 대응 솔루션 ‘안랩 MDS’는 현재 파일 및 행위 기반 진단 기능을 활용해 공격을 초도 단계에서 차단하고 있다.

이처럼 취약한 드라이버를 악용한 공격을 예방하기 위해 조직 보안담당자는 △일반 사용자 환경에서는 드라이버를 실행(로드) 할 수 없도록 보안 정책 설정 △공격 초도 단계 방어를 위해 백신 등 보안 솔루션 사용 및 업데이트 △SW 보안 패치 즉시 업데이트 실행 등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분석팀 한명욱 주임은 “이번 ‘BYOVD 기법’을 활용한 사례에서 사용된 것과 유사한, 즉 정상적으로 서명되었으나 취약점을 포함하고 있는 드라이버가 더 많이 존재할 수 있다”며 “조직 보안담당자는 기본 보안수칙을 준수하는 한편, TI 서비스 등을 이용해 공격 기법의 변화를 파악해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조직에 필요한 보안정책을 설정하고 구성원 보안 교육 등 다각도로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