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한달간, 베트남 해외점포 보안 취약점 점검 시범 수행
2023년부터 금융권 요청에 따라 보안 취약점 점검 본격 실시

[아이티데일리] 금융보안원(원장 김철웅)은 금융권의 안전한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회사 해외점포를 대상으로 ‘금융회사 글로벌 보안 취약점 점검(이하 글로벌 점검)’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은 국내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축적된 다년간의 취약점 분석·평가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3년도에 4개 금융회사와 미국, 홍콩 등의 9개 해외점포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본격 실시에 앞서 국내 금융회사 2개사의 해외점포에 대해 정보보호관리체계, 네트워크 인프라 점검 및 모의해킹 등의 취약점 점검을 베트남 현지에서 10월 한달간 수행할 예정이다.

금융보안원은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점검에 대한 사전 조사 및 업무 설명회를 진행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점검 수행지를 기준으로 3가지 형태의 수행방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회사는 여건에 따라 △현지점검 △원격점검+현지실사 △원격점검 중 수행방식을 선택하면 된다.

금융보안원 글로벌 점검 수행방안
금융보안원 글로벌 점검 수행방안

또한 해외 현지 금융회사에 부합하는 최적화된 취약점 진단을 위해 국가별 해외규제에 대한 조사‧연구를 진행, 국내 기준과 더불어 금융회사가 요청하는 다양한 해외 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점검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금융보안원 김철웅 원장은 “금융회사 해외 부문에 대한 보안 취약점 점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금융회사의 보안 리스크를 경감하고 보안 역량을 확보해 해외진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아이티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